홍익대서 1만2천명 학생 개인정보 파일 유출(+사과)

홍익대학교에서 학생 1만2천여 명의 개인정보가 다른 학생들에게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홍익대학교는 연구활동 종사자 안전교육과 관련된 업무 처리 중 교육 대상자인 1만2천367명의 공과대학·건축도시대학·캠퍼스자율전공·과학기술대학·게임학부·대학원 공학계열 재학생과 휴학생의 개인정보를 포함한 자료를 해당 교육을 이수하지 않은 6천338명의 학생에게 지난 2일 메일로 발송했습니다.

유출된 정보는 학생들의 캠퍼스와 학과명, 학번, 이름, 학년, 학적, 이메일 등 10가지 항목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대학 측은 이후 피해 학생들에게 메일을 보내 이 사실을 알리고 사과했습니다.

대학은 사과문에서 “유출 사고를 인지한 지난 3일 즉시 개인정보 침해사고 대응팀을 구성해 절차에 따라 철저하게 조사했고 추가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발송된 메일을 회수하고 파기하고 있다”며 “이번 사고를 계기로 개인정보를 취급하는 모든 구성원의 개인정보 보호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개인정보 관리 체계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대학 관계자는 “교육을 이수하지 않은 학생들에게 안내 메일을 보내는 과정에서 실수로 개인정보 파일이 발송된 것으로 보입니다”며 “사건을 인지한 후 교육부와 개인정보보호위원회에 신고하는 등 절차에 따라 대응하고 있습니다”고 밝혔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