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묘 비하인드 스토리 “실제 혼 불러…이도현이 제일 위험했다”

유튜브 채널 ‘하하하 지식쌀롱’에는 4일 ‘파묘 감독님도 몰랐던 비하인드 스토리!! 파묘 무당이 밝히는 파묘 해석’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해당 영상에는 ‘파묘’ 속 화림(김고은 분)과 봉길(이도현 분)의 무당 연기를 지도한 무속인 고춘자와 이다영이 출연했다. 이 자리에는 장재현 감독도 함께했다.

고춘자는 “‘파묘’ 촬영 현장을 지키러 가지 않으면 조바심을 느꼈다”며 자신이 촬영에 많은 부분을 함께했다고 전했다.

이다영도 “대살굿은 당연히 갔어야 했고 혼부르기 현장도 스케줄 다 빼고 갔다”며 혼 부르기 현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어머님이 꼭 가신 이유가 저희가 정말 쓰는 경문이고 초를 켜고 제물을 놓고 경문을 외운다. 사람이 대(소나무)도 잡고 있다. 그럼 어떤 귀신이 올지 모른다”고 설명했다.

무속인들은 “촬영 현장을 지키러 간 것”이라며 김고은을 지키고 이도현이 대를 들고 있을 때의 위험성을 언급했다.

고춘자는 혼 부르기 현장에서 무언가 보이면 ‘저리가’라고 외쳤다고 밝혔다. “사고가 안 나는 게 제일 중요했다. 귀신이 오면 아무 신 기가 없는 사람도 뒤로 넘어갈 때가 있다”며 과거의 현장을 회상했다.

5일에는 유튜브 채널 ‘뉴사이드’에서 ‘파묘 김고은 실제 모델. 10년차 무당 이다영이 이제야 밝히는 영화 속 가장 위험했던 장면ㄷㄷ’라는 주제로 영상이 공개됐다.

이다영은 혼 부르기의 위험성에 대해 “혼 부르기를 할 때 신경쓴 이유는 실제로 혼을 부른 거다. 실제로 소나무를 들고 있으니 어떤 혼령이 올지 몰랐다”고 전했다. “어머니와 나는 만약을 대비하고 있었다 어떻게 보면 굉장히 위험한 상황이다”라며 “‘컷’하면 들어가서 배우들 살피고 스태프들 살폈다. 눈이 괜찮은지 눈을 살폈다””며 현장의 상황을 설명했다.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다. 2월 22일 개봉한 이 영화는 2024년 첫 천만 영화에 등극했으며, 개봉 40일 만에 1100만 관객을 돌파하는 기록을 세웠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