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출소 64일 만에 전해진 근황

사진 – 마이데일리


가수 정준영의 최근 근황이 주목을 받고 있다. 그는 여성 집단 성폭행과 불법 촬영한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22일 오전 SBS 러브FM ‘김태현의 정치쇼’에서는 최근 화제가 된 다큐멘터리 ‘버닝썬: 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한 여성들의 이야기’를 제작한 강경윤 기자와의 인터뷰가 방송됐다.

강경윤 기자는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번 다큐멘터리 제작에 참여하게 된 이유와 고(故) 구하라가 ‘버닝썬 게이트’의 실마리를 푸는 데 큰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또한 승리와 정준영의 최근 소식도 전해졌다.

강 기자는 BBC의 다큐멘터리 제작이 약 3년 전부터 시작된 것 같다며 “이번 사건과 관련해 방송 출연, 출판, 강연 제안을 많이 받았지만, 절대로 안 한다는 마음이 강했다. 이 사건은 나에게도 트라우마였고, 대중의 관심이 잠잠해지면 그다음의 후폭풍은 오로지 나의 몫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제작진의 설득으로 참여하게 됐다는 그는 “유럽에서 K-POP이 큰 인기를 끌고 있는데, 이러한 사건들을 짚고 넘어가야 K-POP이 더욱 발전할 수 있다고 공감했다”고 전했다.

강 기자는 구하라가 승리와 정준영 등 문제의 연예인들과 경찰의 유착 관계를 폭로하는 데 결정적인 도움을 줬다고 밝혔다. “유족이 어떻게 받아들일지 걱정이 많았다”면서도 “많은 사람들이 내가 정파적인 이유로 사건을 보도했다고 오해했다. 그렇기 때문에 취재 과정을 밝히기 위해 구하라의 이름을 언급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승리와 정준영의 근황도 전해졌다. 두 사람 모두 출소한 상태로, 승리는 가수 활동보다는 과거의 명성을 이용해 사업적인 확장을 위해 노력 중이며, 정준영은 해외 이민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 기자는 “정준영이 해외로 이민을 준비하고 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지난 3월 19일 출소한 정준영의 근황이 이번에 처음으로 공개되어 많은 이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끝으로 강 기자는 실제 피해자가 더 많지만, 공식적으로 처벌 받은 사례는 극히 일부라며 “피해자를 죄인으로 만드는 사회 시스템은 잘못되었다고 생각한다. 이 다큐멘터리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 하나의 초석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BBC뉴스코리아는 지난 19일 BBC 월드 서비스 탐사보도팀 ‘BBC Eye’가 제작한 다큐멘터리 ‘버닝썬: 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한 여성들의 이야기’를 유튜브에 공개했다. 이 영상은 공개 이틀 만에 누적 조회수 300만 뷰를 돌파했으며, 22일 오후 1시 기준으로 조회수 496만 뷰를 기록하며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이 다큐멘터리는 언론 보도로 미처 다뤄지지 않았던 단체 카톡방 속 적나라한 대화와 범죄 영상들을 담아 충격을 주고 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