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서 외국인이 준 초콜릿에 조심하세요.. 주사 자국이…


여성 유튜버가 한 외국인으로부터 받은 초콜릿에 수상한 구멍이 난 모습. 출처=유튜브 ‘빛나는 가경이’ 캡처

이태원에서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던 여성 유튜버가 외국인으로부터 받은 초콜릿에 주사 자국이 발견되어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최근 몇 년간 마약 관련 범죄가 증가하면서 낯선 사람으로부터 제공되는 음식에 대한 경계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한 유튜브 채널은 최근 이태원의 한 식당에서 실시간 방송 중에 낯선 외국인으로부터 초콜릿을 받는 장면을 담은 영상을 게시했습니다. 그러나 이 초콜릿을 받은 후에도 영상 시청자들로부터는 “낯선 사람이 준 음식은 먹지 말아야 한다”, “납치당할 수도 있다”는 경고가 이어졌습니다.

이에 유튜버는 조심스럽게 초콜릿을 살펴본 결과, 주사 자국으로 보이는 구멍을 발견했습니다. 누리꾼들의 우려에 따라 유튜버는 초콜릿을 건넨 외국인을 찾았으나 실패했습니다. 영상에서는 유튜버가 “여기 초콜릿에 구멍이 뚫려있다. (심지어) 구멍이 뚫린 부분만 미묘하게 젖어있는 것이 보인다”고 당황스러운 모습을 보였습니다. 내부를 확인해본 결과, 주사 자국이 발견된 부분이 다른 색깔로 보였습니다.

이 영상을 시청한 누리꾼들은 “마약으로 의심되는데 신고해야겠다”, “초콜릿에 주사된 성분이 뭔지 알아봐야 한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최근 소셜 미디어를 통해 이태원 클럽 등에서 모르는 사람이 건네는 음식이나 술에 대한 경고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관세청은 2022년에 공개한 마약류 목록에 곰돌이 모양의 젤리나 사탕 등이 포함되어 있으며, 이들은 시각적으로 마약으로 판별하기 어려운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또한 관세청은 이태원 클럽 등에서 유행한 ‘퐁당 마약’에 대해 술이나 음료에 녹아들어 중독을 유발하거나 의식을 잃게 한 후 2차적인 범죄를 저지르는 수법이라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여성 유튜버가 한 외국인으로부터 받은 초콜릿에 수상한 구멍이 난 모습. 출처=유튜브 ‘빛나는 가경이’ 캡처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