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일 전쟁 “일시휴전 할 수 있지만 종전은 수용 못해” 네타냐후 

이스라엘이 가자지구의 휴전 협상에서 중요한 문제인 종전 및 이스라엘군의 철수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혔다. 하마스는 종전과 철수를 다루는 포괄적인 휴전 협상에 참여할 의사를 보였다.

이스라엘 총리 베냐민 네타냐후는 5일 영상 메시지를 통해 “전투를 일시 중단할 수는 있지만 군사 작전 종료와 가자지구 철군은 수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하마스의 요구는 항복을 의미하므로 수용할 수 없다며 계속해서 싸울 것을 강조했다.

또한 네타냐후 총리는 하마스가 가자지구를 다시 통치하고 이스라엘 시민을 위협하는 상황을 용인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미국, 이집트, 카타르 등의 중재로 재개된 휴전 협상이 이번에도 성과를 거두지 못할 것으로 예상되며, 네타냐후 총리의 강경한 입장은 집권 연정 내 극우 세력을 고려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스라엘 집권 연정 내 극우 세력은 네타냐후 총리가 휴전을 받아들이면 연정을 탈퇴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하마스는 휴전 협상에 대한 의지를 표명하며 전쟁 종료와 이스라엘군의 가자지구 철수를 포함한 포괄적인 휴전을 원한다고 밝혔다. 또한 네타냐후 총리를 비판하며 공격을 멈추지 않고 무력 충돌을 확대시키며 국제적 중재 노력을 방해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