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이 ‘너도 할 때 됐잖아’ 대마 권유 …증인 나선 헤어 유튜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1부에서 지난 16일에 벌어진 재판에서는 배우 유아인이 마약류관리법 위반(향정), 대마 흡연 및 교사, 증거인멸 교사, 의료법 위반, 사기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사건에 대한 4번째 공판이 진행되었다. 이날 재판에서는 유아인의 대마 흡연 교사 등 혐의와 관련하여 유튜버 A씨가 증언을 하였다. A씨는 지난해 1월 유아인과 함께 미국 여행 중 대마를 흡연한 사실에 대해 증언했다.

검찰은 유아인이 A씨에게 대마 흡연을 강요하고 문자 메시지를 통해 협박하며 증거 인멸을 교사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유아인은 11월에 검찰에 제출된 공소장에 따르면 1월에 LA에 있는 숙소에서 대마를 흡연했다고 밝혀졌다.

재판에 참여한 A씨는 피고인인 유아인과 공범으로 기소된 최씨와는 분리된 상황에서 증언을 하고 싶어했다. 그러나 검찰은 A씨가 사회적 위력을 느끼고 압박을 받았다고 주장하여 분리된 신문을 요청했다. 이에 재판부는 분리된 신문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하여 가림막을 설치하고 신문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A씨는 유아인과는 10년 전 헤어 어시스턴트로 일했으며 최씨를 통해 친해졌다고 밝혔다. 그녀는 대마를 흡연한 미국 여행에 대해 유아인과 최씨가 함께 여행을 가자고 제안했고, 자신은 유튜브와 헤어스타일리스트로 바쁜 일정이었지만 제안을 받아들여 함께 여행을 떠났다고 설명했다.

A씨는 여행 중 대마 흡연에 대해 전혀 알지 못했다고 주장했으며, 최씨가 흡연을 권유하면 반드시 거절해야 한다는 충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LA에 도착한 후 친구들과 함께 수영장에 갔을 때 유아인이 대마를 제안하고, 주변 친구들이 말리지 않아 결국 유아인의 압력에 피드백으로 대마를 흡연했다고 진술했다. 그녀는 자신이 대마 흡연 장면을 찍은 것이 문제라는 것을 깨달았고 이 상황에서 벗어나기 어렵다고 느꼈다고 털어놓았다.

하지만 유아인은 재판에 앞서 취재진에게 해당 혐의를 부인했다. 또한 A씨에게 보낸 것으로 알려진 장문의 문자에 대해서도 보낸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유아인은 검찰 조사에서 A씨는 자기 주도적인 사람이기 때문에 흡연을 억지로 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한편, 유아인은 2020년 9월부터 올해 1월까지 14개 의원에서 181회에 걸쳐 프로포폴 등을 투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2021년 5월부터 2022년 8월까지는 타인 명의로 수면제를 불법으로 사들였다는 혐의도 있다. 앞선 공판에서 유아인은 대마, 프로포폴 투약 혐의를 인정했으나 대마 흡연 교사 등의 혐의는 부인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