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류탄 사고’ 하늘나라 간 훈련병 엄마입니다. 육군에게 전합니다.

육군 제32보병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 도중 발생한 수류탄 폭발 사고로 한 훈련병이 목숨을 잃은 사건에 대해, 해당 훈련병의 어머니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심경을 전하며 남은 훈련병들의 심리적 안정을 도모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오늘(23일) 군 위문편지 홈페이지 ‘더캠프’와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이번 사고로 숨진 A 훈련병(20대)의 어머니 B 씨가 남긴 글이 올라왔습니다.

B 씨는 ‘하늘나라로 간 32사단 훈련병 엄마입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시작하며 “군 생활이 괜찮다고, 훈련도 할 만하다고 하던 우리 아들을 이제 다시 볼 수 없게 됐다”며 “다음 주에 만나서 맛있는 거 먹고 영화도 보자는 말에 ‘좋아요’라고 했던 아들”이라고 회상했습니다.

이어 B 씨는 “(아들에게) 보고 싶다고 빨리 만나고 싶다고 했더니 ‘힘내시라. 다음 주에 볼 수 있으니 조금만 참아라, 나도 힘내겠다’고 했던 우리 아들”이라며 슬픔을 토로했습니다.

그는 아들의 장례를 치르는 고통 속에서 비통함을 이루 말할 수 없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나라의 부름을 받고 국방의 의무를 다하러 입대한 우리 아들이 왜 이런 위험에 노출됐고, 왜 사고로 이어졌는지, 그 순간 얼마나 두려웠을지…”라며 “아들이 보고 싶어 따라가고 싶은 심정”이라고 밝혔습니다.

B 씨는 “같이 훈련받았던 어린 훈련병들이 부디 트라우마 없이 자대로 갈 수 있도록 조처해 주길 바란다”며 “사랑하는 우리 아들 마지막까지 잘 보내겠다. 깊은 애도에 감사드린다”며 글을 마무리했습니다.

지난 21일 오전 9시 50분쯤 32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 도중 발생한 수류탄 폭발 사고로 A 훈련병이 숨지고, 소대장 1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육군은 유가족과 협의해 장례 절차를 돕고 있으며, 사고 경위와 부대 내 탄약 및 병력 관리 등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입니다. 육군 관계자는 “A 훈련병의 가족분들께 깊은 위로를 전한다”며 “남은 훈련병들에 대한 트라우마 치료와 심리 안정 지원도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