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유리 “전남편 가족 아니었다 모든 걸 더치페이, 내가 더 써…” 

16일 방송된 채널A의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출연한 성우 겸 방송인 서유리가 결혼 생활에 대해 고백했습니다.

서유리는 이날, 결혼이 너무 서둘러 이루어졌다고 말하며 “만난 지 4개월 만에 빨리 결혼했다. 서로를 제대로 알지 못한 채 결혼한 것 같다. 우린 서로 안 맞다고 항상 얘기했다”고 밝혔습니다.

5년간의 결혼 생활을 보낸 서유리는 “1년도 안 돼서 뭔가 이상하다고, 잘못된 것 같다고 생각했다. 주변에서 3년은 죽도록 싸운다고 했다. 맞춰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했다. 고치길 바라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원래 그런 스타일이고 예술가는 어쩔 수 없다고 생각했다. 이해해야지. 철들면 망하는 거야 생각하며 이해하려고 했다”고 회상했습니다.

특히 “5년을 살았는데 가족이라는 느낌이 아니었다. 하우스메이트 같았다”며 “경제권이 아예 따로였다. 생활비를 받아본 적이 단 한 번도 없다. 요리를 집에서 거의 안 했다. 번갈아서 샀다. 여행을 갈 때도 돈을 나눠 냈다. 결과적으로 항상 제가 많이 썼다. 이만큼 주면 되겠지 생각했는데 기브앤테이크가 전혀 안 됐다. 따지기도 치사한 느낌이 들었다. 그래도 부부니까”라며 눈물을 훔쳤습니다.

서유리는 “연애할 때는 안 그랬다. 나중엔 병원에 입원해도 연락도 없더라”고 해 의아함을 자아냈습니다. 그 뒤로 서유리가 눈물을 멈추지 못하자 스튜디오는 잠시 쉬는 시간을 갖기도 했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