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협업 도시락, 이물질 발견…’일관성 없는 대응’

유명 요리 전문가 백종원의 협업으로 유명한 편의점에서 판매 중인 도시락에서 이물질이 발견되었다. 이에 편의점은 제조업체에 책임을 전가했고, 해당 업체는 사과를 통해 일관성 없는 대응을 보였다.

지난 달 24일 오후 10시쯤, 인천에 거주하는 40대 개인사업자 A씨가 CU편의점에서 ‘백종원 뉴 고기 2배 정식’ 도시락을 구매했다. 하지만 A씨는 도시락 안의 제육볶음을 먹다가 딱딱한 물렁뼈를 발견했고, 이는 플라스틱 뚜껑이었다고 전했다.

해당 도시락은 백종원 대표와의 협업으로 제조되었으며, A씨는 이 사실을 편의점에 알렸고, 편의점은 하청업체인 제조사가 A씨에게 연락을 취하도록 조치했다. 그러나 제조사는 고객의 불편에 대한 대응이 없었다고 전했다.

당국 조사 결과, 도시락의 플라스틱은 제육볶음 제조 시 사용되는 식용유 뚜껑이었다. 경인식품의약품안전청은 제조과정에서 이물질이 혼입된 것을 확인하고, 이는 식약처에 신고되었다.

제조사는 잘못을 인정하고 위생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으며, 경인청은 행정처분을 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편의점과 제조사는 고객에게 사과하고 품질 관리를 개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A씨는 제품의 위생관리를 강화해달라며 더 많은 노력을 당부했다. BGF리테일 관계자는 고객과 소통하며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