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서 3000원 충주사과, 美선 1000원…충주시 김 주무관 “저도 속았다”

국내 3000원 충주사과, 미국서 1750원에 할인 판매… 충주시 “정상 유통구조 따른 것”

최근 물가 상승으로 인해 국내에서 한 알에 약 3000원에 판매되는 충주 사과가 미국에서는 1000원대에 판매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일고 있다. 충주시는 이에 대해 정상적인 유통구조에 따른 가격 책정이라고 해명했다.

국내서 3000원 충주사과, 美선 1000원…충주시 김 주무관 “저도 속았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는 ‘한 개 1만원 하던 사과 근황’이라는 글이 잇달아 올라오며 화제가 되었다. 해당 글에는 미국의 한 마트에서 촬영된 충주 사과의 가격표 사진이 포함되어 있었는데, ‘충주 안심 세척 사과’라는 품목의 가격이 1.29달러(약 1750원)였다. 본래 가격은 2.49달러(약 3400원)였으나 마트의 자체 할인 행사로 인해 저렴하게 판매되고 있었다.

현재 국내에서 판매되는 충주 사과의 가격은 한 개당 3000~5000원에 육박한다. 할인 전에는 한국에서 판매되는 사과 가격과 비슷했으나, 마트 자체 할인이 들어가자 반값 수준으로 저렴해지자 한국의 누리꾼들은 “중간 도·소매상이 차액을 너무 많이 남기는 것 아니냐”며 공분했다.

이에 충주시 공식 유튜브 채널 ‘충 TV’는 ‘저도 속았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영상 속에서 김선태 주무관은 “수출용 충주 사과 논란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저도 속고 국민 모두 속았다. 자세한 설명은 담당 부서에서 올라올 예정”이라고 말을 아꼈다.

충주시는 “미국 수출용 사과는 품질 관리를 위해 100% 계약·재배 중”이라며 “2023년 초 당시 가격으로 계약·재배한 사과이기 때문에 선적 시점의 국내 가격 상승을 반영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 시장의 사과 가격은 실제로 1달러에 불과한데, 이를 한국 가격에 맞춰 올려받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미국 현지 시장의 사과 가격과 천정부지로 오른 한국 시장의 사과 가격을 단순 비교하는 것은 무리”라고 덧붙였다.

논란이 된 미국 수출용 사과는 한국에서 사과값이 폭등하기 이전인 지난 1월쯤 선적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러한 해명에도 불구하고 누리꾼들은 “사과 수입은 어렵다면서”, “한국인에게는 금 사과, 미국인에게는 물 사과”, “사과 가격 정말 싸다”, “왜 한국에서는 비싸게 파는 거냐”, “유통상이 문제인 듯”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충주시 유통사업본부장 이상복 상무가 같은 날 ‘충주씨’에 출연해 최근 불거진 의혹을 해소했다. 이 상무는 “국내산 사과와 수출용 사과의 가격 책정은 동일하다”며, “해당 사과는 지난해 10월 가격을 결정한 후 올해 1월 선적한 것이며, 마트에서 할인행사도 진행하면서 가격이 더 저렴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이후 국내 사과 가격이 급등하면서 해외에서만 충주 사과가 저렴하게 공급되는 것처럼 보이는 오해가 생겼다”고 덧붙였다.

이 상무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충주 사과가 미국으로 수출되고 있다”며, “미국의 식품 수입 과정은 매우 까다롭다. 그 과정을 통과했다는 것은 충주 사과가 안전하고 우수하다는 의미다. 충주 사과를 많이 사랑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충주시는 2011년부터 계약재배 방식을 통해 사전에 수출 물량과 가격을 협의해 미국으로 사과를 수출해왔다. 올해는 5.4톤의 사과를 수출했다.

Leave a Comment